허술함을 가장한 애자일(느슨한 서비스)

허술함을 가장한 애자일(느슨한 서비스)

서비스 개발자라면 한번쯤은 이런 생각을 해 봤을 겁니다. 페이스북은 그렇게 많은 사용자의 요청을 어떻게 처리할까? 알리바바는 광군제 하루에만 27조 이상의 매출이 나고 있는데 이런 미친듯한 주문 트렌젝션은 어떻게 처리할까? 위챗은 8억명의 Active 사용자가 있다고 하는데 이들 메시지는 어떻게 지체 없이 전달될까? 물론 다양한 분산 기술과 캐쉬, 수만 또는 수십만대 이상의 서버 등으로 처리를 하고 있겠지만 […]